핀테크/IT > 내년부터 ‘마이 데이터 산업’ 도입

내년부터 ‘마이 데이터 산업’ 도입

내년부터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개인 신용정보를 한 곳에서 조회하고, 맞춤형 재무 컨설팅이나 금융상품 추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서울 청년창업재단(디캠프)에서 개인신용정보회사와 핀테크 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금융분야 마이데이터(MyData) 산업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본인의 정보를 적극적으로 관리ㆍ통제하고 이를 신용관리나 자산관리 등 개인 생활에 능동적으로 활용하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마이데이터 산업은 이를 지원하는 산업이다. 원래 본인 신용정보 관리업으로 불렸지만 금융위는 뜻을 보다 명확하게 하기 위해 마이 데이터 산업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마이데이터 업체들은 먼저 금융소비자 개인의 신용정보를 통합 조회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은행이나 카드, 보험, 통신사 등에 흩어져 있던 자신의 신용정보를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활용해 한 번에 볼 수 있게 된다.

이런 신용ㆍ금융정보를 토대로 신용도나 재무위험, 소비패턴 등 개별 금융소비자의 재무 현황도 분석해준다. 구체적으로 월 소득 대비 지출이 일정 수준 이상이거나, 신용카드 사용 속도가 다른 달보다 빠르다거나, 최근 신용대출이 과도하다는 등이 경고를 해줄 수 있다.

이런 정보를 가공ㆍ분석해 고객의 부채 비율이나 지출 비중 등 재무 행태의 조정도 조언할 수 있다. 신용등급 산정에 유리한 정보를 금융사에 제출해 등급을 올려주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 고객 신용상태나 재무현황을 토대로 최적의 금융상품 목록을 추천해줄 수도 있다.

금융위는 자본금 요건을 최소화해 다양한 사업자의 진입을 유도하되 정보보호나 보안 등 요소를 감안해 일단은 허가제로 운용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 중에 법을 개정해 내년 중 시행한다는 게 목표다.

최 위원장은 “금융 분야의 빅데이터 활용 논의가 기업에 치중되고 금융사와 금융소비자 간 정보 불균형이 심화하는 문제도 있었다”며 “마이데이터 산업이 활성화하면 금융소비자가 본인 권리를 알지 못해 행사하지 못하는 수많은 정보 주권을 실질적으로 행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박진석 기자
제공 : 중앙일보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