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웰스매니지먼트 > 해외여행 시 원화로 결제하면 안돼요!

해외여행 시

원화로 결제하면 안돼요!

Q1 해외에서 카드 결제 시 수수료는 얼마나 되나요?

외국에 나가서 물건을 사고 카드로 결제를 하려면 VISA나 MASTER 또는 AMEX카드여야 합니다. 우리 국내카드에 외국브랜드가 표시돼 있는 것은 해외에서도 사용하기 위한 제휴의 표시입니다. 이렇게 해외에서 물건을 사면 그 브랜드를 사용하는 수수료로 1%, 즉 100달러면 1달러를 내게 되는데요. 여기에 우리 국내카드사가 국내카드로 외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외서비스를 중계하는 수수료로 0.18%~3% 즉, 10만원에 약 180원에서 300원 정도의 수수료도 또 받게 됩니다. 따라서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물건 값 10만원에 약 1,300원 정도의 수수료가 나갑니다.

Q2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수수료가 더 나간다고 하는데, 왜 그런가요?

해외에서 결제를 하다 보면 무슨 통화로 결제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할 때가 옵니다. 달러나 현지통화 혹은 원화로 결제할 것인지를 묻는 것인데, 이때 국내 원화로 결제를 하면 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 해외원화결제)라고 해서 3%에서 8%까지 수수료가 더 붙습니다. 이것은 단지 결제하는 순간에 내가 산 물건 값이 원화로 얼마인지 확인하는 역할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이 금액은 국내로 청구할 때는 다시 달러로 환전해 청구되기 때문에 막상 결제할 때는 그 금액이 또 달라지게 됩니다. 따라서 해외에서 결제할 때는 원화로 결제할 필요가 없습니다.

Q3 그렇다면 왜 그런 서비스를 만들어놓고 높은 수수료를 받는 건가요?

원래 이 서비스는 유럽에서 만들어졌습니다. 유럽이 통합되면서 여러나라 사람들이 하나의 유로로 거래하다 보니 이 물건 값이 자국통화로는 얼마가 되는지 확인하고 싶어진 것이죠. 그래서 자국통화표시를 따로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인데, 이 제도가 우리에게는 높은 수수료 부담을 주게 되는 겁니다.

Q4 근본적으로 원화로 결제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은 없나요?

있습니다. 7월 4일부터 해외에서 원화결제를 원하지 않는 소비자는 카드사에 사전차단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전화나 홈페이지 또는 앱에서 모두 신청이 가능하죠. 다만 개별 카드사마다 따로 신청해야 하기 때문에 모든 카드를 다 하기보다는 해외에서 사용할 카드만 신청하면 됩니다. 그런데 해외에서 사용하다 보면 해외 상점에서 원화로만 결제를 해야 된다던지, 항공권이나 숙박권을 원화로 구입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는데, 이때는 당황하지 말고 앱에서 변경하거나 카드사에 전화로 해제를 신청하면 다시 사용 가능합니다.

Q5 해외여행 시 불필요한 수수료 없이 잘 쓸 수 있는 팁 있을까요.

먼저 해외여행 시 부담하는 비용은 구입한 물품 이외에 각종 수수료와 환율변동분입니다. 카드로 결제한 후에는 어느 통화로 결제를 했던 다시 달러로 환전한 후에 원화로 청구되기 때문에 환율변동과 현지 적용환율에 따라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현지 화폐가 있다면 남기지 말고 그것으로 먼저 결제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해외에서 결제한 영수증은 국내에서 결제가 끝날 때까지 잘 보관하셔야 합니다. 그래서 국내에서 청구된 원화금액과 비교해서 환율이상 차이가나면 국내 카드사에 꼭 이의신청을 하십시오. 또 국내에서 인터넷으로 해외여행 예약을 많이 하시는데, 이때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할 경우에는 원화보다 달러로 결제하시는 것이 유리합니다.

글 허과현 편집장
제공 : 웰스매니지먼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