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IT > 해외 카드 수수료 폭탄 피하려면…원화 결제 미리 차단하세요

해외 카드 수수료 폭탄 피하려면…

원화 결제 미리 차단하세요

해외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할 때 무심코 원화 결제를 선택했다가 수수료 부담을 떠안는 일을 피할 수 있게 된다. 카드 고객이 미리 국내에서 전화 한 통으로 원화 결제를 차단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어서다.

해외서 카드 쓸 때 원화로 결제하면
안 내도 되는 수수료 3~8% 더 붙어
카드사 홈페이지·콜센터서 차단 신청
연간 최대 827억원 수수료 절약 가능

금융감독원은 해외원화결제(DCC·Dynamic Conversion Currency) 사전차단 서비스를 다음 달 4일부터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해외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현지 통화나 달러, 원화 중에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 일부 해외 가맹점에선 창구 직원이 원화 결제를 유도하기도 한다.

대체로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환율이나 수수료에서 유리하지만, 정보 부족 등으로 원화 결제를 선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결제액의 3~8%가 수수료로 붙는다. 예를 들어 100달러짜리 물건을 살 때 환율이 1100원이고 DCC 수수료율이 4%라면 카드사용 명세서에는 수수료를 포함해 11만4000원이 청구된다.

지난해 전체 해외 결제액 15조623억원 중 18.3%인 2조7577억원이 원화로 결제됐다. 2014년(1조2154억원)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수수료율을 3%로 계산한다면 카드 고객들은 연간 827억원의 수수료를 불필요하게 부담한 셈이다. 금감원은 이 중 40%를 줄이면 연간 331억원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화 결제를 차단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고객이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원화 결제 차단을 신청하면 된다.

이 경우 해외에서 원화로 결제하면 카드 승인이 거절된다. 차단 신청을 했더라도 불가피한 사유 등으로 원화 결제를 원하는 경우엔 언제든 변경할 수 있다.

일부 해외 가맹점이 시스템 등을 이유로 원화 결제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DCC 차단을 해제한 뒤 원화로 결제하거나, 다른 가맹점을 이용해야 한다.

김동궁 금감원 여신금융감독국장은 "DCC 사전차단서비스가 시행되면 해외 카드 이용 소비자의 불필요한 수수료 부담이 크게 줄 것"이라고 말했다.

글 황의영 기자
제공 : 중앙일보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