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머니플러스 > 신용관리, 이것만은 실천하자

신용관리,

이것만은 실천하자

신용이 중요한 시대, 신용관리는 재테크의 기본이다. 잘못된 금융 습관으로 신용평점이 낮아져 금융기관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최소한 지켜야 할 실천원칙을 소개한다.

1. 주거래 은행을 만들어 실적을 올린다

알려진 신용평가 회사의 신용 평점외에 금융회사는 자체 신용 평가기준을 갖고 있다. 주거래 은행을 통해 급여, 자동이체, 대출 등 건전하고 다양한 실적을 쌓게 되면 대출금리, 환율, 기타 수수료 등 각종 할인 혜택과 함께 때로는 다양한 생활 서비스도 제공 받을 수 있다.

2. 틈틈이 자신의 신용상태를 조회해 본다

믿을 만한 신용정보회사를 통해 수시로 자신의 신용정보를 조회해 보자. 신용점수를 자주 확인하고 계획을 세워 관리하면 좋은 신용 등급을 유지할 확률이 높다. 이때 반드시 올크레딧, 나이스 등 공신력 있는 신용회사를 통해 확인해야 안전하다. 이런 회사를 통해 스스로 신용등급을 조회 하는 것은 신용평가에 영향을 주지 않으므로 안심할 수 있다.

3. 적금보다 대출금 상환이 먼저다

전세나 주택 자금 대출 등 대출하나 없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부채 규모가 크고, 부채 건수가 많을수록 신용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대출금이 있다면 저축보다 상환하는 것이 우선이다. 대출과 저축 중에는 대출을, 부채 규모와 부채 건수 중에는 건수를 줄이는 순서로 계획을 세워 실천하는 것이 좋다.

4. 신용카드는 건전하게 이용한다

신용카드의 경우 현금서비스나 카드대출 등을 이용하지 않는 한 적당한 실적과 거래 기록은 신용관리에 도움이 된다. 신용카드는 가능하면 한 장만, 자신의 지출 규모에 맞춰 사용하도록 한다.

5. 공과금은 자동이체 한다

매월 발생하는 공과금 등을 납부할 때 주거래 은행 자동이체를 활용하면 연체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주거래 은행 거래 가산점으로 남게 돼 신용관리에 도움이 된다.

글 조경아 기자
제공 : 머니플러스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