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웰스매니지먼트 > 해외투자 할 때 알아야 할 체크포인트?

해외투자 할 때

알아야 할 체크포인트

Q1 해외투자는 외화로 하기 때문에 환리스크 대비가 필요할 텐데요.

그게 가장 중요합니다. 아무리 개별종목에서 수익을 얻었어도, 환에서 손해를 보면 실질적으로는 손해니까요. 물론 환헤지를 하기도 합니다만, 이 분야는 전문가 영역입니다. 따라서 개인이 투자할 때에는 전문가와 협의가 필요합니다. 또 이머징 국가는 아무래도 환율 변동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가능하면 환율 변동이 크지 않은 미국 등 선진국을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합니다. 국내에서도 외국인들의 투자동향을 보면 기업의 수익전망도 중요하지만, 그 국가의 환율변동에 더 많은 신경을 씁니다.

Q2 해외투자 세금은 국내와 어떻게 다른가요.

일반투자자들은 국내에서 주식매매를 했을 때 매매차익이 생겨도 세금을 내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해외투자를 했을 경우 22%의 양도소득세를 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해외투자를 통해 총 500만원의 수익이 발생했는데, 이중 일부 종목에서 200만원 손실이 났다면 순수익은 300만원이 됩니다. 양도소득세는 그 수익중 250만원을 공제하고 남은 50만원에 대해 22%인 11만원을 내게 됩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이 세금을 본인이 스스로 신고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만일 신고를 하지 않으면 20% 가산세를 내야 하죠. 5월은 이러한 세금을 납부하는 달입니다. 해외주식 양도소득세와 관련해서는 대형 증권사에서 신고대행서비스를 실시하니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Q3 해외주식에 투자하면서 세금을 절약하는 방법은 없나요.

있습니다. 세금은 실현된 매매차익에 대해 내게 되는데, 평가손익은 계산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2종목을 보유하고 있는데 한 종목은 500만원의 매매차익을 실현했고, 한 종목은 300만원이 손실 난 상태라 팔지 않고 있다면 평가상 200만원만 수익이지만, 세금은 500만원의 22%를 내야 합니다. 따라서 이 때는 손실보고 있는 종목을 매도했다 다시 매수해서 300만원 손실을 실현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그러면 실현된 매매차익이 200만원이니까 기본공제 250만원 미만이라 세금을 안 내도 됩니다.

Q4 배당금도 국내와 세금 차이가 있나요.

배당금은 국내나 해외 모두 배당소득세가 있습니다. 국내는 배당세율이 14%(주민세 포함 15.4%)인데, 해외는 국가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따라서 해외의 배당소득세가 14%보다 적으면 우리나라에서 차액만큼 추가로 세금을 징수합니다. 그러나 해외의 세율이 14%를 넘더라도 초과 분에 대한 세금을 국내에서 돌려주지는 않습니다. 해외펀드의 경우에는 매매차익과 배당소득에 대해 모두 배당소득세 15.4%를 내야 합니다.

글 : 허과현 편집장
제공 : 웰스매니지먼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