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IT > 가상통화 수익 5명중 1명 “초조-우울”

가상통화 수익 5명중 1명 “초조-우울”

[혼돈의 가상통화 시장]투자자 226명 설문조사 해보니

최근 국내외 규제 강화 움직임에 가상통화 가격이 폭락하면서 투자자들이 아비규환에 빠졌다. 6일 코인당 2500만 원을 돌파했던 비트코인은 정부의 규제 관련 발언이 이어지면서 17일 오후 11시경 1200만 원대까지 떨어졌다. 불과 열흘 새 시세가 반 토막 나자 가상통화 투자자들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화를 이기지 못해 유리창이나 컴퓨터 모니터를 부수는 등의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까지 게시되고 있다.

불안·우울감에 약물치료까지

30분마다 담배에 손이 갔다. 하루 흡연량은 한 갑 반이나 된다. 스트레스 탓에 근육통까지 생겼다. 시도 때도 없이 손과 발이 떨렸다. 불안하고 초조했다. 요즘 대학생 김모 씨(22·부산 해운대구)의 상황이다.

두 달 전이다. 김 씨가 가상통화 투자를 시작한 때다. 그때부터 일상이 송두리째 바뀌었다. 김 씨는 수중에 있던 500만 원을 모조리 투자했다. 부모님에게도 “가상통화 투자가 유망하다”며 설득해 500만 원을 더 받아냈다. 총 1000만 원을 투자했다. 지금 남은 건 500만 원이다. 딱 절반을 잃었다. 하루에 길게는 12시간 가까이 가상통화 시세표를 보며 매달렸지만 손실을 피하지 못했다. 김 씨는 “부모님에게 아직 투자에 실패했다는 얘기를 하지 못했다. 군대에 다녀온 뒤 가격이 오르길 기다리려고 한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개장과 폐장이 있는 주식시장과 달리 가상통화시장은 24시간 거래가 이뤄진다. 가격 등락 폭도 크다. 시세표에서 관심을 돌리기가 힘들다. 여기에 일확천금을 벌었다는 사람들까지 나타나면 상대적 박탈감까지 든다.

17일 동아일보 취재팀은 고려대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교수팀에 자문해 가상통화 투자자 226명과 비투자자 234명 등 총 46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투자자의 22.6%(51명)가 투자 시작 후 불안하거나 우울한 감정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는 수익을 낸 사람도 마찬가지였다. 이익을 봤다는 174명 중 37명(21.3%)이 비슷한 감정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50대 전문직 종사자인 A 씨는 수천만 원을 투자했고 기대 이상의 수익을 얻었다. 하지만 하루에 6시간 이상을 시세표 확인에 쓰고 있다. 요동치는 시세표를 확인하느라 두통과 피로가 쌓이고 있다. 결국 그는 약물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사실상 ‘중독’ 증세

가상통화 거래에 투자하는 시간은 알코올이나 약물처럼 ‘중독’을 우려할 정도다. 투자자의 33.6%(76명)가 하루에 2시간 이상을 가상통화 거래에 매달리고 있었다. 이는 투자액의 많고 적음과는 상관이 없었다. 회사원 서모 씨(29)는 150만 원을 투자했다. 이후 그의 일상은 오전에 일어나 시세표를 확인하는 것부터 시작된다. 주말에는 가상통화 거래 외에 다른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다. 서 씨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한 번 폭락장을 겪은 후에는 교회에서 기도할 때도 ‘가상통화 오르게 해 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 같은 심리적 충격이 가상통화 거래에 뛰어들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나타난다는 것이다. 비투자자에게 “가상통화 투자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더니 상대적 박탈감이나 우울증을 느낀다는 취지의 응답을 한 사람이 4명 중 1명꼴이었다. 회사원 박모 씨(29)는 요즘 가상통화 투자자인 친구 생각에 종종 밤잠을 설친다. 2년 전 그에게 가상통화를 처음 이야기했던 친구는 가상통화 투자로 20억∼30억 원을 벌었다고 한다. 박 씨는 “애써 생각을 하지 않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글 황성호·이민준·조응형 기자
제공 : 동아일보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