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웰스매니지먼트 > 코리아 디스카운트와 해외 투자의 해법

코리아 디스카운트와

해외 투자의 해법

지난해 글로벌 주식시장은 거의 모든 시장이 상승세로 마감했다. 한마디로 말해 러시아 빼고 다 올랐다고 할 정도로 고른 상승세를 보였으며, 평균 상승률도 20%대를 상회했다. 한국 주식시장도 모처럼 박스피를 돌파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 다만, 피부로 느끼는 체감지수는 서로 다르다. 예를 들어 미국 등 선진국 주식시장은 2013년부터 역대 최고치를 돌파하면서 최근 들어 주식이 많이 비싸졌다. PER(주당순이익)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인 18~19배에 달한다. 이머징의 경우에도 14~15배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에 비해 주가가 지나치게 비싸졌다는 얘기다.

여전히 주식 밸류에이션이 디스카운트 되어 있는 한국

그런데 한국만 그렇지 않다. PER이 8~9 배 수준이다. 한국도 지난해 주가가 많이 오르긴 했지만, 2017년에만 기업이익이 50% 이상 늘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익대비 주가 수준은 글로벌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싸다. 그래서 한국주식을 이야기 할때 단골 메뉴처럼 나오는 말이 “밸류에이션이싸다. 그래서더오를수있다”이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한국 주식시장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이머징 주식 대비밸류에이션이 20~25% 정도 디스카운트되어 거래되어 왔지만, 최근에는 그 폭이 40%에 육박할 정도로 벌어졌다. 참고로 한국 주식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디스카운트되는 이유는 남북 간 지정학적 위험, 낮은 배당, 기업이익의 높은 변동성 등이 지적되어 왔다. 중요한 것은 이런 말들이 새로운 이야기는 아닌데, 디스카운트 폭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막연히 싸다는 논리는 이제 안 통하는 시대라고 판단된다. 그리고 한국에 적용되는 코리아 디스카운트도 쉽게 해소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바야흐로 투자자들도 해외로 눈을 돌릴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점점 더 중요해지는 해외 투자의 필요성

실제 한국에서도 해외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해외주식, 해외채권, 그리고 부동산 같은 해외 대체투자도 투자 규모가 커지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해도 국내채권과 국내주식만 매매하던 우물 안 개구리에서 크게 벗어난 모습이다. 해외투자는 진행형이며, 앞으로 그 규모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포트폴리오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투자자 입장에서는 무엇을 먼저 늘리고, 무엇을 그 다음에 늘릴지, 또 해외비중을 늘린다면 얼마나 늘려야 할지에 대한 선호도와 비중에 대해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큰 자금을 운영하면서 해외비중을 선제적으로 늘리고 있는 국민연금이 중요한 힌트를 줄 것으로 판단된다.

주식과 대체투자를 중심으로 해외 투자 늘려나가야

홈페이지 및 주요 자료에 언급된 내용을 종합해보면, 2010년 기준 국민연금의 전체 운용자산 중 국내 주식과 채권, 대체 투자 비중은 각각 17%, 66%, 3.5%였다. 그리고 7년여가 지난 2017년(4월 기준) 들어 서는 국내주식 19%, 국내채권 49.5%, 국내 대체는 3.7%를 기록하고 있다. 셋을 다합친 국내 투자비중이 2010년만 해도 86%였지만, 7년 만에 14%포인트가 줄어든 72%대로 줄었다. 개인투자자들은 이정도의 변화가 큰 의미를 주지 않을 수 있겠지만, 자산의 대부분을 국내채권 중심으로 운용해온 국내 연기금이나 보험사에게는 상당히 빠른 속도의 변화이다. 중요한 것은 해외투자 비중이다. 2010년 해외주식, 채권, 대체 비중은 각각 6%, 4%, 2%였는데, 7년 만에 15.9%, 4.0%, 7%로 해외주식과 대체투자 비중이 크게 늘었다. 반면 해외채권 투자비중은 4%대로 7년 전과 거의 변화가 없다. 여기서 중요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해외투자를 늘리는 것은 맞는데, 채권보다는 ‘주식과 대체투자’를 중심으로 늘리는 게 좋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해외투자 시 환율의 변동성이 채권투자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일본처럼 해외투자는 초기에는 주식과 부동산이 답이다

글 강현철
제공 : 웰스매니지먼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