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과 삶 > 겨울철, 자동차 히터관리로 안전한 운전하기

겨울철, 자동차 히터관리로

안전한 운전하기

매년 겨울이 되면 자동차에서 히터를 틀어놓은 채 수면을 취하다 사망하는 사고가 빈번히 일어난다. 자동차처럼 밀폐된 공간에서 창문을 닫은 채 히터를 켜고 잠이 들면 히터의 열기와 호흡으로 인해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고, 산소부족으로 결국 사망하게 된다. 또한 청소하지 않은 히터를 무작정 작동시켜 사용하면 히터 내부에 쌓여 있는 먼지덩어리가 차내로 유입되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위험이 크다. 자동차 히터 하나로 나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는 것이다. 자동차 히터만 관리해줘도 쾌적하고 안전한 운전을 즐길 수 있다. 겨울철에 유용한 히터관리법을 알아보자.

1.겨울철, 졸음운전의 원인은 히터 온도

추운 날씨에 히터를 뜨겁게 틀어놓으면 졸음이 오기 쉽다. 운전 중 졸음이 오면 히터를 끄고 창문을 열어 차 내부를 환기시킨다. 또한 히터의 바람이 얼굴로 오지 않도록 송풍구 방향을 앞 유리나 발 밑을 향하도록 조정하는 것이 좋다. 졸음을 피하기 위한 쾌적한 차내 온도는 21~23도가 적당하다.

2.히터를 켠 채 수면은 절대 금물

히터를 켜고 차 안에서 수면을 취하면 화재가 발생하거나 질식사할 위험이 크다. 히터를 장시간 켜둘 경우 차내의 공기가 건조해지고 산소도 줄어들어 집중력이 떨어지고 졸음이 오게 된다. 행여 잠결에 가속 페달을 밟아도 히터 소음 때문에 알아차리기 어렵기 때문에 접촉사고나 화재가 일어날 수도 있다.

3.차 내 곰팡이 제거에는 겨자 물이 최고

히터를 작동시켰을 때 습한 곰팡이 냄새가 올라온다면 실내필터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실내필터는 눈에 보이지 않는 공해, 미세먼지, 꽃가루 등을 걸러준다. 하지만 이 실내필터가 수명이 다하면 필터에 붙어 있는 먼지로 인해 쾌쾌한 곰팡이 냄새가 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히터의 송풍구, 운전석 시트 등에 쌓인 먼지들도 곰팡이 냄새를 유발한다. 이때 좋은 방법은 실내 필터를 교체하고, 송풍구 등에 쌓인 먼지를 깨끗이 청소해주는 것이다. 또한 송풍구 주변과 시트 등에 연한 겨자 물을 조금씩 뿌려주면 어느 정도 곰팡이 냄새 제거 효과를 볼 수 있다.

4.히터 작동 시 차내에 습기가 찬다면?

히터를 작동시켰을 때 차내에 습기가 찬다면 히터라디에이터의 누수를 의심해야 한다. 여기서 나오는 누수물질은 유해성이 있기 때문에 바로 부품을 교환해줘야 한다. 또한 히터를 켰을 때 달콤한 냄새와 함께 두통이 동반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히터의 냉각수가 새어 나와 차 안으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이 역시 인체에 유해하므로 즉시 수리를 받는 것이 좋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