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웰스매니지먼트 > 자동차 사고 시 대응방법 Q&A

자동차 사고 시 대응방법 Q&A

Q. 자동차 사고라도 과실비율이 더 올라가는 경우가 있다면서요?

그렇습니다. 사고유형에 따라서 과실비율이 10%에서 20%까지 더 올라갑니다. 음주운전이나 무면허는 당연하고요.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나 운전 중 휴대폰 사용도 할증요인이 됩니다. 그러면 피해 보상에서도 불리하고, 보험료도 당연히 올라가지요. 그리고 지금까지는 사고가 나면 사고비율에 따라 보험료 할증이 똑같이 적용됐는데 금년 9월부터는 과실비율이 50%가 넘으면 보험료 할증이 더 높아집니다. 대신 50% 미만의 피해자는 부담이 좀 줄고요.

Q.이런 과실 중에서 방심하기 쉬운 것은 무엇인가요?

우선 졸음운전이나 과속운전사고가 제일 무겁습니다. 20%가 가중됩니다. 이것은 음주운전과 마찬가지인데요. 시속 20km 이상 속도를 위반하면 처벌을 받습니다. 그리고 앞뒤나 좌우로 줄지어 달리면서 운전을 방해해도 안 되고요. 어린이 보호구역 통행을 위반해도 15%가 가중됩니다. 특히 야간 전조등을 안 켜거나 방향지시등을 작동하지 않아도 10%가 가중되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Q.사고가 나서 확보해야 하는 증거자료는 어떤 것이 있나요?

우선 사고가 났을 때에는 상대방 차량번호를 확인한 후 당사자 간 명함이나 이름, 연락처 등을 교환해야 합니다. 그리고 사고일시 등을 기록할 때는 오전인지 오후인지를 구분해야 하고요. 날씨와 각 차량 탑승인원 수까지도 최대한 구체적으로 기재해야 합니다. 또 장소를 표시할 때는 주변 큰 건물이나 차로를 중심으로 기재하고, 구체적인 차량위치나 접촉상황을 자세히 기록해야 유용하게 활용할 수가 있습니다.

Q.증거로 필요한 사진이나 동영상은 어떻게 촬영해야 하나요?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때는 사고 정황이 나타날 수 있도록 차량에서 5~10걸음 정도 떨어져서 촬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촬영하는 곳은 파손부위 뿐만 아니라 상대방 차량번호판과 전면사진도 필요 합니다. 차량과 차선이 함께 나오도록 전후, 좌우 네 방향에서 촬영해야 좋고요. 만일 사고가 단순 접촉이 아니라면 차량의 진행흔적이나 기름, 흙자국 등과 함께 파손부위를 확대촬영 해둘 필요가 있습니다.

Q.사고가 나면 경황이 없는 만큼 간편하게 준비하는 방법은 없나요?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에 가면‘교통사고 신속처리 협의서’양식이 있습니다. 이 양식에 보면 사고일시와 유형, 날씨, 가해자 및 피해자 인적사항 파손부위 등을 간편하게 체크할 수 있도록 돼 있습니다. 따라서 평소에 이 양식을 다운받아 자동차에 비치해두면 사고 시 매우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동차사고 과실비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금융감독원‘파인’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운전자를 위한 금융 꿀팁

- 자동자보험 과실비율
①``음주·무면허·과로·과속운전 시 과실비율 20%p 가중
②`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 내 사고 시 과실비율 15%p 가중
③`운전 중 휴대폰, DMB 시청 시 과실비율 10%p 가중
④`과실비율 분쟁예방 위해 사진 등 객관적 자료 확보
⑤`다양한 사고상황의 과실비율이 궁금할 땐 ‘파인’통해 확인

글 : 허과현 편집장
제공 : 웰스매니지먼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