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삶 > 우리가 몰랐던 스트레칭의 효과

우리가 몰랐던 스트레칭의 효과

스트레칭은 근육과 뼈와 근육을 연결하는 조직인 ‘건’에 탄력을 주고, 관절의 가동범위를 넓혀 유연성을 높여주는 대표적인 운동이다. 하루 종일 책상에 앉아 있거나, 집안일을 하거나, 자동차 운전 등의 일상생활에서 긴장된 근육을 풀어주기 위해 꼭 필요한 기본 운동인 스트레칭. 가볍게 몸을 풀어주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하니 그 방법과 효과에 자세히 알아보자.

스트레칭 제대로 하는 법

유연성 향상을 비롯한 다양한 목적을 갖고 하는 스트레칭은 운동 강도가 점진적으로 높아지도록 구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스트레칭을 준비운동이나 정리운동 정도로 간주하는 경향이 있지만, 유연성 향상이나 근육의 경직 해소를 위해서는 1주일에 3-4일 정도는 꾸준히 수행하는 것이 좋다.
보통 준비운동으로 스트레칭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스트레칭 전에 준비운동을 실시해야 한다. 여기서 준비운동이라 함은 땀이 약간 배어나올 정도로 체온이 상승되는 운동을 말한다. 가벼운 걷기나 제자리 뛰기 등을 통해 체온을 높인 뒤, 스트레칭을 실시해야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으며, 갑작스러운 근육의 신장에 의한 부상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유연성이 늘어나면 비효율적이고 부자연스러운 인체 움직임을 줄여서 자연스러운 인체 활동을 가능케 한다. 근육이 뻣뻣해지거나 근육통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런 불편함에서 벗어나고 근육 손상을 입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로 스트레칭이다. 스트레칭은 운동과 일상생활에서 근골격계 손상을 예방하고, 운동 수행능력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발휘한다.

스트레칭 중 지켜야 할 사항

1. 먼저 긴장을 풀어준다
스트레칭은 관절의 결합 조직에 직접적으로 스트레스를 주고, 근육을 최대한 늘어나게 만드는 운동이기 때문에 근육이 충분히 풀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자극을 가하면 무리가 되고 관절에 손상을 입을 수 있으니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시작하도록 한다.

2. 반동을 쓰지 말고 천천히 움직여 준다.
반동을 주면 근육이 심하게 경직될 수 있고, 관절의 인대를 손상시킬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특별한 목적이 없는 한, 반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3. 들숨날숨을 유지한다
호흡은 모든 운동의 기본이다. 스트레칭 동작을 천천히 수행하고, 근육이 최대로 늘어난 순간에 숨을 내쉬면서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이완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4. 심한 자극은 오히려 해롭다
유연성의 향상을 위해서는 자신의 현재 수준 이상으로 스트레칭을 해야 하지만 약간의 불편한 느낌을 주는 정도에서 그쳐야 한다. 너무 심한 고통은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5. 될 수 있으면 매일, 자주한다
스트레칭은 다른 운동과 마찬가지로 매일 실시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그렇지 못할 경우 최소 1주에 3~4일 정도 수행하는 것이 좋으며, 시간이 날 때면 언제, 어디서나,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6. 몇 가지 부위가 아닌 전신 스트레칭을 한다
자신에게 필요한 부위의 스트레칭에 집중할 수 있지만, 유연성의 전체적인 조화가 중요하기 때문에 몸의 각 부위별로 고르게 스트레칭 하는 것이 좋다.

7. 각 스트레칭마다 초를 세며 일정한 시간을 유지한다
동작마다 초를 세는 것은 적당한 긴장을 충분히 오랫동안 유지하도록 도와주므로 속으로 초를 세며 실시하도록 한다. 익숙해질수록 조금씩 초를 늘려가면서 하는 것도 좋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