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과 삶 > 휴가 후유증, 건강하게 이겨내기

휴가 후유증, 건강하게 이겨내기

여름 휴가, 생각만으로 달콤하고 신나고 들뜬다. 휴가는 달콤했으나 그 끝은 씁쓸한 사람들을 위한 휴가 후유증 건강하게 이겨내는 법 알아본다.

배탈엔 따뜻한 찜질을

여행을 하면 먹는 물이 바뀌어서 배탈이 나거나 설사를 하기 쉽다. 여행지에서도 고생하지만 여행을 다녀와서도 고생이다. 대부분 속이 차가워져서 탈이 나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에는 따뜻한 물수건으로 배를 찜질하거나 배꼽 주변을 시계 방향으로 40~50회 정도 문지르면 도움이 된다.
또한 여름철 소화기관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자두나 레몬 같은 신맛이 나는 과일이나 신맛이 나는 약재인 오미자를 인삼과 함께 먹으면 효과적이다.

피부 화상에는 찬물 마사지

강한 햇볕에 노출되면 피부가 약한 사람은 피부가 손상되기 쉽고 회복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여름휴가 후에 가장 많이 고생하는 것이 바로 피부질환인데, 요즘 같이 강한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찬물 찜질로 피지나 남아 있는 자외선차단제, 오일 등을 닦아낸 후 피부 보습제를 바르는 게 좋다. 또한 화끈거리는 부위에 찬 수건을 대어 진정하거나 성질이 찬 녹차 우린 물, 오이, 감자, 수박 껍질 등으로 찜질하면 도움이 된다. 화상을 입은 피부 껍질은 자연스럽게 벗겨지도록 놔두고 물집이 생겼다면 병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으며 특히 아토피 피부염은 고온과 열대야에 화상과 땀이 겹치면 증상이 나빠질 수 있으니 조심하도록 한다.

비타민 C를 섭취하자

피부가 햇볕에 오래 노출되면 노화되며 지성피부는 더욱 번들거리고, 건성피부는 자극을 받고 더욱 건조해진다. 이때 등장하는 불청객이 바로 기미, 주근깨이다. 기미, 주근깨는 초기에 잡아야 치료가 쉬운데 예방을 위해서는 휴가 중 비타민이 함유된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고 비타민 C가 포함된 화장품을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모발과 두피 관리로 탈모 방지

두피와 모발이 여름철 직사광선이나 바닷물, 수영장의 염소가 포함된 물 등에 오래 노출된 후 가을이 되면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물놀이 후에는 즉시 깨끗이 씻는 것이 중요하며 미지근한 물로 두피와 모발을 충분히 적셔 피지와 각질을 불린 후 손끝으로 문지르듯이 샴푸하면 마사지가 되어 두피건강에 좋다. 밤에 샴푸했다면 완전히 말리고 잠자리에 드는 것이 좋다.

척추 피로에는 반신욕과 스트레칭

오랫동안 운전을 하거나 좁은 비행기에 장시간 앉아 있으면, 척추에 무리가 갈 수 밖에 없다. 휴가 때 생긴 척추 피로로 목이나 허리의 통증이 심하면 온찜질로 척추 부위의 근육을 푸는 것이 좋은데 온찜질은 혈액순환을 좋게 해 뭉친 근육을 풀고 통증을 완화한다.
샤워기의 수압을 이용해 샤워하거나 따뜻한 물에 반신욕을 하는 방법이 가장 무난하다. 여기에 목과 허리 스트레칭을 한다면 더욱 효과적이다. 척추 피로를 풀기 위해선 충분한 휴식이 중요하다. 하지만 하루 종일 잠을 자거나 누워 있는 것은 오히려 목과 허리를 더 피곤하게 만든다. 따뜻한 물로 가볍게 샤워를 한 뒤 잠을 자는데, 수면시간은 평소보다 1~2시간 정도 더 자는 것이 적당하다.

철저한 예방과 치료, 눈병, 귓병

수영장이나 바다에서 물놀이를 하고 나면 귀에 물이 들어가거나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이때 물이 들어가서 염증이 생기는 게 아니라 물을 빼기 위해 귀를 후비다가 난 상처 부위가 덧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귀에 물이 들어갔다면 면봉으로 귀의 입구 부위만 가볍게 닦고 마르도록 기다리는 게 좋다. 귀에 들어간 물은 자연스럽게 빠지는 것이 보통이며 또 물이 들어간 귀 쪽을 아래로 하고 따뜻한 곳에 누우면 물이 저절로 빠져 나온다. 그래도 ‘멍’하고 소리가 안 들린다면 곧바로 이비인후과를 찾아 치료해야 한다.
눈병은 여름철에 더욱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휴가 후 반드시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대표적인 것이 ‘유행성 각결막염’으로 전염력이 매우 강하고 일단 감염되면 치료를 아무리 열심히 해도 상당 기간(2~4주) 불편과 고통이 따른다.
주 증상은 갑자기 한쪽 눈에 티가 들어간 것처럼 불편하고 눈물이 심하게 나온다. 충혈도 있다. 밝은 빛을 보면 눈이 부셔서 눈을 잘 뜨지 못하며 쑤시는 것 같은 통증이 있다. 염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합병증으로 각막염이 생기기도 하는데 반드시 병원을 찾아서 합병증을 위한 예방과 함께 치료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