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삶 > 여름철, 소중한 눈 건강 주의보

여름철, 소중한 눈 건강 주의보

여름철엔 태양 광선에 의한 피부손상은 물론 자극에 가장 예민한 각막 손상 가능성이 커지게 되고 때문에 전염성 눈병도 많이 발생하게 된다. 아름다운 눈을 지키기 위한 여름철 특별 눈 관리법을 알아본다.

전염성 눈병에 유의하라

눈병에 걸리면 2~3일에 한 번 정기적으로 안과에서 합병증 발생 여부를 진찰받고 증세를 완화시키는 치료를 받게 된다. 유아·소아, 노인이나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경우 심한 각막염이나 2차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치료에 좀더 신경 써야 하는데 전염성 눈병을 예방하려면 눈을 비비지 않고, 되도록이면 콘택트렌즈도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손을 자주 씻고, 수건을 따로 사용하며 사람이 많은 곳에는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다. 증세가 없어진 후에도 3~4일간은 눈병을 옮길 수 있으므로 수영장에는 가지 않아야 한다.

강한 자외선은 눈의 최대의 적이다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눈은 심각한 손상을 받는다. 대표적인 질환은 백내장. 여름철 모래사장 등 야외에서 장시간 무방비로 눈이 노출되면 각막에 화상을 입을 수 있으며 열대기후나 사막 등지에서는 흰자위에 이상조직이 증식되는 검열반이나 이상조직이 검은 동자로 자라나는 익상편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눈 속 중심부인 망막에 이상을 일으켜 황반변을 불러올 수 있다.

선글라스는 필수, 눈에 맞는 것으로 골라라

여름철에는 선글라스 선택 또한 중요하다. 짙은 선글라스가 자외선을 잘 차단할 것이라는 생각은 오산! 어둠 속에서 동공이 커지듯, 짙고 어두운 선글라스를 끼면 눈은 밤인 줄 알고 동공을 확장하게 되고, 오히려 선글라스를 착용하지 않을 때보다 많은 자외선을 흡수하게 된다. 선글라스는 색의 농도보다 자외선 차단(UV 코팅)이 얼마나 확실한지 확인하고 고르는 것이 포인트. 보통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율이 70% 이상이고, 코팅렌즈의 농도는 70~80%인 것이 적당하다. 선글라스를 착용하기 힘들다면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오존주의보에는 더더욱 조심하라

바람 한 점 없는 더운 날에는 숨쉬기 불편한 경우가 많은데, 공기 중의 오존 때문이다. 대기 중 오존 농도가 높아지면 눈과 호흡기 등을 자극해 눈에 이물감과 충혈, 따가움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황사와 달리 오존은 입자가 매우 작아 마스크로는 차단할 수 없으며 유일한 해결책은 오존주의보가 심한 날엔 외출을 피하는 것이다.

에어컨 바람에 의한 안구건조증에 유의하라

컴퓨터 모니터를 오래 보면 눈 깜빡임 횟수가 현저히 줄어든다. 하루 종일 컴퓨터 작업을 하는 직장인 중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은 것이 그 이유이다. 특히 여름에는 건조하고 차가운 에어컨 공기로 인해 안구건조증이 심해지게 되는데 이를 예방하려면 컴퓨터 모니터를 볼 때 의식적으로 자꾸 눈을 깜빡여 주고 그래도 눈이 뻑뻑하거나 시릴 때는 안구건조증이 의심되므로 안과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인공눈물을 30~40분마다 한 번씩 넣어 준다.

Tip 올바른 안약 사용법

안약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면 실명을 야기한다. 특히 라식 수술 후 항생제와 스테로이드를 처방 기간을 넘어 한 달 이상 계속 사용하면 녹내장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유의한다. 부적합한 안약을 사용하면 부작용이 큰데, 경미하게는 안구건조, 입술건조, 따끔거림, 복통, 귀면(힘빠짐) 등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눈 주위가 파랗게 또는 검게 변한다. 부작용이 나타나면 병원을 방문해 처방을 받아 안약을 바꾸도록 한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