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머니플러스 > 퇴사할 때 챙겨야 할 세금 상황별 대처 방법

퇴사할 때 챙겨야 할 세금

상황별 대처 방법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퇴사. 이미 퇴사를 한 경우, 또는 퇴사를 준비할 때 알아둬야 할 세금문제는 어떤 게 있을까? 상황별로 정리했다.

세금적인 측면에서 퇴사는 세금 이슈를 불러오는 사건 중의 하나이다. 퇴사와 관련한 세금 이슈는 크게 두 가지인데 하나는 연말정산과 비슷한 ‘퇴직자 정산’이고 또 하나는 ‘퇴직금에 대한 세금’이다. 중도 퇴직자가 발생하면 회사는 정산이라는 것을 하게 된다. 과정이나 방식이 연말정산과 같다. 퇴직하는 시점까지 받은 급여를 기준으로 각종 공제를 하고 나머지에 대해 세금을 계산해 그동안 원천징수한 세금과 비교한 후 환급 또는 추가 징수를 결정하게 된다. 보통은 1년을 기준으로 받아야 할 공제를 받기 때문에 환급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회사에 취직한 경우

회사를 퇴직한 후 같은 해에 이직했다면, 새로 취직한 회사에 종전 회사에서 받은 근로소득원천징수 영수증을 제출해야 한다. 1년 동안 두 회사에서 받은 소득을 합산해 연말정산을 하기 때문이다.

개인사업을 하는 경우

회사를 퇴직한 같은 해에 사업을 시작했다면 그해에는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같이 있게 된다. 이럴 경우에는 회사에서 근무했던 동안 급여소득과 사업소득을 합산해 다음 해에 종합소득세 신고를 하면 된다.

특별한 소득이 없는 경우

회사 퇴직 후 그해에 다시 취업이나 사업 등의 소득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에는 어떨까. 퇴직 시점에서 정산한 내역에 특별공제 등을 추가해 다음 해 5월에 다시 신고하면 추가로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

내 퇴직금은 어떻게 될까?

요즘은 많은 회사가 퇴직연금 제도를 운용하고 있어 퇴직금에 대한 세금 문제는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하나는 회사가 퇴사하는 직원에게 직접 지급하게 되는 경우와 퇴직연금에 가입한 금융기관에 지급하는 방법이다.

퇴직금, 퇴직소득세 적용, 퇴직연금 IRP 계좌로 이전

퇴직금의 경우 법에서 정하고 있는 퇴직소득세 계산방식으로 계산된 세금을 회사가 원천 징수한 후 나머지를 퇴사 직원에게 직접 지급하게 된다.
퇴직연금은 종류(DB형, DC형등)에 따라 결정된 금액을 가입한 금융기관에 납입하고 퇴직신청해 주면 회사가 해야 할 일은 끝난다. 이후에는 금융기관이 직원의 IRP 계좌로 퇴직금을 이전하는 방식으로 퇴직금 지급이 이루어진다.

퇴직연금 수령방식에 따른 세금, 미리 알아두자

퇴직연금도 일종의 소득이므로 당연히 세금 문제가 발생한다. 다만, 퇴직연금을 어떤 방식으로 수령하느냐와 자금의 원천이 무엇이었는가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퇴직연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했을 때 그 자금의 원천이 퇴직금이었다면 퇴직소득세가 부과될 것이고 원천이 개인적으로 추가 납부한 추가불입금이었다면 비과세 되거나 기타소득세가 과세된다. 개인 퇴직연금계좌에 추가 불입하게 되면, 연말정산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 이 세액공제를 받은 금액이라면 수령시 기타소득세가 과세되는 것이고 세액공제를 받지 않았다면 수령시 아무 세금도 발생하지 않는다.

만약 퇴직연금을 연금 형태로 수령하게 될 경우에는 자금 원천이 퇴직금일 경우 일반적 퇴직소득세의 70%로 분리 과세되며 추가 불입분이라면 이때에도 과거 세액공제를 받지 않았던 자금은 비과세되고 세액공제를 받았던 자금은 연금소득세로 과세된다.

글 성우경 세무사
제공 : 머니플러스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