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과 세계 > 머니플러스 > 세액공제 상품과 비과세 상품 둘 중 어떤 게 좋을까?

절세와 노후준비를 한번에!

세액공제 상품과 비과세 상품 둘 중 어떤 게 좋을까?

세금도 아끼고 노후준비도 할 수 있는 상품이 있다. 하나는 무려 16.5%의 무위험 수익률을 제공한다. 하지만 연금을 받을 때 세금을 내야 한다. 또 하나는 한 푼의 세금 없이 불린 연금액을 전액 수령할 수 있다. 어떤 것에 가입하는 게 현명할까?

주가도 오르고 지가도 오른다. 월급만 오르지 않는다. 적은 월급으로 쪼개 생활하다 보니 주식에도 부동산에도 투자를 못한 것. 그런데도 또 돈을 쪼개 노후준비까지 해야 한다. 아끼고 아껴 살아야 한다. 기왕이면 세금도 아끼고 나중에 더 많은 돈도 돌려받았으면 좋겠다.

절세와 노후,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 있다. 그것도 무려 2개다. 금저축보험과 연금보험이다. 상품명이 비슷하다. 하지만 세제혜택에서 둘은 매우 다르다. 돈을 낼 때 절세혜택을 볼 것인가, 아니면 향후 연금을 받을 때 절세혜택을 볼 것인가를 두고 어떤 것이 더 유리한지 결정해야 한다.

연금저축
최대 16.5% 무위험 수익… 다만 유동성 결여

절세와 노후를 모두 충족시키는 상품 중 처음으로 눈여겨봐야 하는 상품은 연금저축보험이다.
연금저축보험은 국가에서 절세 혜택을 부여, 연 400만원 한도에서 최대 16.5%(지방소득세 포함)의 세액공제 혜택을 준다. 내야 할 세금에서 연금저축보험에 납입한 금액만큼 공제하겠다는 의미다.

총급여 5,500만원 이하의 근로자나 종합소득 4,000만원 이하의 사업자는 최대 66만원의 세금을 매년 돌려받을 수 있다. 이를 수익률로 확산하면 16.5%다. 다시 말해 400만원 한도에서 매년 16.5%의 무위험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절세와 노후를 모두 충족시키는 금융상품을 찾을 때 가장 먼저 가입해야 할 상품으로 꼽는다.

다만 높은 절세 혜택이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제약이 있다. 무조건 5년 이상 납입해야 하고 55세 이후에 10년 이상 연금으로만 수령해야 한다. 중간에 해지하면 지금까지 아꼈던 세금상당액을 다시 토해내야 하고 여기에 2.2%의 해지가산세(2013년 3월 이후 상품은 해당 없음)까지 부담해야 한다.

요컨대 납입할 때 세금을 많이 돌려받는 것은 매우 큰 장점이지만, 납입한 돈이 55세까지 묶여 사용할 수 없다. 유동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 단점이다.

연금보험
이자수익에 전액 비과세에 유동성도 확보

연금보험도 절세와 노후를 모두 충족하는 상품이다. 향후 연금을 수령할 때 이자소득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즉 연금저축보험이 낼 때 세액공제 혜택이 있다면, 연금보험은 연금을 수령할 때 비과세 혜택이 있는 것.

연금저축보험처럼 금액한도가 있지 않다. 죽을 때까지 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 종신형의 경우 금액 한도는 없다. 납입금액이 많으면 더 크게 절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다만 연금보험도 비과세 혜택을 받기 위해 약간의 제약이 있다. 5년 이상 납입하고 10년 이상 유지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유동성에 제약이 생기는 건 아니다. 보험사는 중도인출제도나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제도를 운영한다. 해지환급금의 최대 90%까지 돈을 빼서 쓸 수 있다. 급전 활용이 끝나면 다시 채워 넣으면 된다.

또 보험사에서는 저금리를 극복하기 위해 변액연금보험도 판매한다. 변액연금보험은 보험사에 내는 돈을 가입자가 직접 주식이나 채권으로 굴린다. 수익이 나면 모두 가입자 혜택으로 돌아온다. 원금 손실이 발생해도 보험사가 최소 원금 이상은 보장한다.

가장 유리한 가입법은?

부자일수록 연금보험에 가입하는 게 유리하다. 향후 연금액이 더 크게 불어나도 연금보험은 전액 비과세 혜택을 받기 때문이다.

연금저축보험은 연금수령 기간에 3.3%에서 5.5%의 연금소득세가 붙는다. 100세 시대다. 통상 납입한 기간보다 더 길게 연금을 수령한다. 따라서 이자소득세(15.4%)보다 낮은 연금소득세를 낸다고 해도 길게 내는 것. 따라서 절대 금액은 연금소득세가 더 클 수 있다. 반면 연금보험은 납입할 때 절세혜택은 없지만 연금을 받을 때는 전혀 세금을 내지 않는다. 연금소득이 얼마가 되었던 상관이 없다는 얘기다.

글 김승동(뉴스핌 기자)
제공 : 머니플러스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

위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