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삶 > “제대로 된 꽃구경, 이곳에서 하세요”

섬진강에 봄이 내리다

하동 십리 벚꽃길

형형색색의 꽃밭 매력적인 '아침고요수목원'

축령산의 울창한 숲과 어우러져 푸르름을 더하는 아침고요수목원에는 5,000여 종의 꽃들이 심겨져 있다. 철쭉이 가득 핀 꽃밭부터 다채로운 색감의 꽃들이 피어있는 하경정원이 관광객을 유혹하며, 달빛정원으로 가는 길에 있는 튤립들도 시선을 끈다.

유채꽃 만발한 '구리한강시민공원'

매년 5월이면 유채꽃이 만발해 축제가 벌어지는 구리한강시민공원으로 가보자. 40만㎡의 부지 중12만㎡에 이르는 꽃 단지에는 노란 물결이 일기 때문에 보고 있노라면 황홀경에 빠진다. 유채꽃밭을 거닐다 보면 중간중간 튤립과 제비꽃 등 다양한 꽃들이 얼굴이 내밀기도 한다. 공원 곳곳마다 벤치나 원두막, 전망대 등의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서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쉬어갈 수 있다. 6.2km에 달하는 산책로와 자전거 길도 조성되어 있기 때문에 온가족이 하룻동안 둘러보기 좋다.

화려한 튤립 가득한 '바다향기 테마파크'

대부도 바다항기테마파크에는 2만㎡ 가 넘는 넓은 튤립 꽃밭이 조성되어 있다. 화려한 튤립의 아름다움을 실컷 감상 할 수 있다. 빨간색과 노란색뿐만 아니라 다양한 색깔을 자랑하는 튤립들 사이로 풍차들이 세워져 있어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생태관찰데크를 따라 걸으면서 습지와 생태연못을 구경할 수도 있다

꽃과 허브로 향기로운 '허브아일랜드'

포천 허브아일랜드는 늘 향기로운 허브가 가득하다. 5월에는 색색의 봄꽃들도 드넓게 피어 있어서더욱 향긋한 나들이를 즐길 수 있다. 트레비 분수와 파르테논 신전을 닮은 건축물 등 여러 이국적인 풍경을 즐길 수 있으며 20여 개의 테마 공간을 구경하노라면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를 정도다. 허브의 원산지인 지중해 베네치아를 재현한 베네치아마을과 허브의 종류와 역사, 허브 이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허브박물관은 반드시 방문하는 것이 좋다.

들꽃의 향연 '용인농촌테마파크'

용인농촌테마파크의 5월은 화사하다. 양귀비꽃이 매력적인 자태를 뽐내고 인공폭포 주위에는 붉은 철쭉이 화사하게 피어있다. 중앙 정원인 '들꽃광장'에는 데이지와 팬지, 비올라 등의 여러 들꽃들이 향연을 벌인다. '꽃과 바람의 정원'에는 바람개비동산과 튤립 꽃밭이 조성되어 있다. 꽃뿐만 아니라 곤충전시관, 관상 동물농장 등의 볼거리가 있으며 곳곳에 원두막이 있어 한껏 소풍 기분을 내면서 도시락을 먹기 좋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

위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