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삶 > 섬진강에 봄이 내리다 하동 십리 벚꽃길

섬진강에 봄이 내리다

하동 십리 벚꽃길

꽃샘추위에도 아랑곳 않고 봄은 왔다. 남녘으로부터 꽃 소식이 전해졌다. 만개한 꽃 아래에 서면 기운이 날 것 같았다. 그래서 남쪽으로 향했다. 흐드러지게 핀 꽃과 따스한 바람, 연둣빛 새싹이 봄을 전하는 곳으로. 경상도와 전라도의 경계에 자리한 작은 마을, 하동을 행선지로 정했다. 섬진강 따라 흩날리는 벚꽃 잎이 발걸음을 재촉했다. 눈만 감았다 떠도 저만치 멀어져버리는 찰나의 봄이다. 벚나무가 꽃잎을 모두 떨구기 전에 서둘러 하동을 찾았다

하동, 지리산과 섬진강이 빚어낸 작은 마을

섬진강 끝자락에 자리한 하동은 예부터 살기 좋은 땅으로 이름이 높았다. 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는 지리산이 마을을 감싸 안고 있으며 아래로 맑고 고운 섬진강이 유유히 흐른다. 푸르른 남해 바다와 맞닿은 곳이기도 한, 천혜의 절경을 지닌 마을이 바로 하동이다. 하동군엔 한겨울에도 칡꽃이 만발한다는 화개면이 있다. ‘전라도와 경상도를 가로지르는 화개장터’라는 유행가 가사로도 유명한 이곳은 먹을거리와 볼거리가 풍성하다.

구례에서 하동으로 이어지는 섬진강변 19번 국도. 벚나무들이 몽글몽글한 꽃망울을 터뜨리는 4월이 되면 이곳은 각지에서 몰려든 상춘객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화개장터에서 쌍계사로 이어지는 '십리 벚꽃길' 때문이다. 십리 벚꽃길은 전국에서 이름난 벚꽃 군락지다. 꽃샘추위가 물러나면 화사한 벚꽃이 십리에 걸쳐 흩날린다.

축제는 화개로 들어가는 길목에서부터 시작된다. 눈길이 닿는 자리마다 벚꽃이 만발했다. 몰려든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했지만 결코 지루하지 않다. 선루프를 열고 꽃을 만지려는 아이들, 갓길에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 저마다의 방법으로 각자의 시간을 즐겼다.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벛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콧노래도 절로 나온다. 서울에서 출발한지 약 4시간, 드디어 십리 벚꽃길 입구에 들어섰다.

흐드러진 벚꽃 터널에서 봄에 파묻히다

십리 벚꽃길의 시작은 멀리서도 확연히 눈에 띈다. 벚꽃 잎을 피운 가지와 가지가 맞닿아 연분홍빛의 벚나무 터널을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초입에 자리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이라는 간판이 길 안내를 돕는다. 구불구불한 화개천을 따라 쌍계사까지 이어지는 길은 약 5km. 이 길의 진면목을 느끼고 싶다면 차량은 잠시 멀리하는 것이 좋다. 벚꽃 길에 차를 가지고 들어갔다가는 몇 시간이고 갇힐 각오를 해야 한다.

지천에 벚꽃이다. 뽀얗게 피어난 꽃송이들이 푸른 하늘을 뒤덮은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다. 환영인사라도 하듯 앙증맞은 벚꽃 잎이 바람을 타고 머리로, 어깨로 내려와 앉는다. 걸어도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 새하얀 꽃 터널에 눈이 부실 지경이다. 차 지나간 자리에 바람이라도 일면 수북이 떨어진 꽃잎들이 발치에서 춤을 추며 꽁무니를 졸졸졸 따라온다. 연분홍 꽃마중을 받으며 온몸으로 봄을 느낀다. 이렇게 아름다운 길을 이제야 걷게 되다니 억울한 느낌마저 든다.

십리 벚꽃길은 ‘혼례길’로도 불린다. 한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을 만큼 아름다운 이 길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걸으면 백년해로한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멍하니 벚꽃을 바라보다 잠시 눈을 감아도 꽃 터널이 아른 거릴 정도다. 그만큼 낭만적이고 인상적이다. 연분홍빛 벚꽃이 마음까지도 분홍빛으로 물들인다. 연인의 손을 맞잡고 걷는 모습은 한 폭의 그림이다.

벚꽃에 취해 걷다보면 두 개의 갈림길을 만난다. 왼쪽의 나무데크 산책로와 오른쪽의 물길 산책로, 다시 합쳐지므로 어디를 택해 가든 상관없지만,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한눈에 담고 싶다면 나무데크 길이 더 좋다. 길목을 하얗게 수놓은 벚나무 아래에는 짙은 초록의 차밭도 가지런히 줄 서 있다. 벚꽃 길의 끝에 다다르면 은빛 물비늘을 반짝이며 일렁이는 섬진강과 천년고찰 쌍계사를 만날 수 있다.

꽃에 흠뻑 취하고 나니 온몸에 생기가 돌며 없던 입맛도 한껏 살아난다. 허기가 진다면 인근 식당에서 참게요리나 재첩요리를 맛보는 것도 좋다. 이맘때 깨끗한 민물로 올라오는 참게는 시원한 탕으로, 깔끔한 장으로 맛볼 수 있다. 재첩 역시 하동에 가면 꼭 맛봐야 할 진미 중 하나다. 시원한 국과 새콤달콤한 회무침, 고소한 파전 등 재첩을 즐기는 방법도 다양하다.

벚꽃이 필 무렵에만 나오는 벚굴 요리를 찾는 손님들도 많다. 섬진강에서 나는 굴인 벚굴은 강굴로도 불리며 벚꽃 철인 이때가 가장 맛있다. 먹이를 먹기 위해 입을 벌리고 있는 모습이 마치 벚나무에 벚꽃이 핀 것처럼 하얗고 아름답다 해서 벚굴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는 설도 있다.

화개장터 벚꽃축제 외에도 인근 마을인 광양에서는 매화를, 구례에서는 산수유를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벚꽃이 진다고 아쉬워하기엔 아직 이르다. 하동은 사계절 내내 꽃으로 가득하기 때문이다. 5월의 형제봉 철쭉제 때에는 진분홍빛 철쭉이 산을 가득 메워 또 다른 장관을 선사한다. 9월과 10월에는 40만㎡(약 12만평)의 드넓은 들판을 수놓은 국내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메밀꽃 축제도 열린다. 화려하진 않지만 잔잔한 아름다움으로 매력을 풍기는 마을 하동. 이번 주말에는 따뜻한 바람이 부는 하동으로 발걸음을 옮겨보는 건 어떨까.

둘러보면 좋은 곳

쌍계사
십리 벚꽃길 끄트머리에서 쌍계교를 넘으면 쌍계사로 이어진다. 쌍계사 입구에는 쌍계(雙溪)와 석문(石門)이라 새겨진 두 개의 큰 바위가 기둥처럼 자리하고 있다. 이 글씨는 신라 최고의 문장가였던 최치원이 지팡이 끝으로 썼다는 흥미로운 전설이 있다. 쌍계사는 서부 경남일원의 사찰을 총람하는 조계종 25개 본사 중 하나로, 우리나라 불교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처음엔 옥천사로 불렸으나 신라 후기 정강왕 때 쌍계사로 개칭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벚나무들이 계곡 따라 이어져있다. 기암괴석 사이를 흐르는 맑은 계곡물과 울창한 숲길이 뛰어나다. 지리산 10경 중 하나인 불일폭포도 가까이에 있다.

화개장터
김동리 소설 <역마>의 무대이기도 한 화개장터. 해방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5대 시장 중 하나였던 화개장터는 어느 시장보다 사람이 붐볐던 곳이다. 그 옛날 지리산 화전민들은 고사리, 더덕, 감자 등을 등에 지고, 머리에 이고 와서 팔았으며 전남 구례, 경남 함양 등 내륙지방 사람들은 쌀보리를 가져왔다고 한다. 전국을 떠돌던 보부상들은 생활용품을 메고 왔으며 여수, 남해, 거제 등지의 사람들은 뱃길을 이용해 수산물을 가득 싣고 와 이곳에 풀어 놓았다. 주막, 국밥집, 엿장수 주변에 관광객들과 주민이 한데 모여 훈훈한 인심을 주고받는 만남과 화합의 장소이기도 하다.

최참판댁
화개장터에서 하동읍내로 가는 길목엔 박경리의 대하소설 <토지>의 무대인 악양면 평사리가 있다. 두 그루의 소나무가 맞이하는 언덕길을 오르다 보면 나타나는 초가집과 물레방아, 장터 등이 찾아온 이들을 소설 속으로 이끈다. 소설 속 영남 대지주 최참판댁이 한옥 14동으로 구현되어 있으며, 조선후기 사람들의 생활모습을 담은 초가집과 드라마 <토지>의 세트장도 고스란히 남아 있다. 언덕 아래로 평사리 들판과 동정호, 악양루, 섬진강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즐길거리도 다양하다. 초가마을을 돌아다니며 공방과 차 체험을 할 수 있다. 올해로 5년째를 맞는 주말 마당극 '평사리가 들썩들썩 최참판댁 경사 났네'도 올해 11월까지 펼쳐진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

위비 바로가기